【도쿄 관광】라면에서 와규까지! 터미널 '시나가와 역내 쇼핑몰'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미식 투어!

야마노테 선, 게이힌 도호쿠 선 등 많은 노선이 들어서 있는 JR 시나가와 역. 신칸센 이용이나 하네다, 나리타 공항까지의 접근성도 훌륭해 방일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숙박지로도 많은 선택을 받는 곳입니다. 이번에는 이렇게 편리한 시나가와 역 안에 위치한 'ecute 시나가와'와 'ecute 시나가와 하우스'에서 개찰 밖으로 나갈 필요 없이 환승이나 약속 시간을 기다리며 둘러볼 수 있는 최고의 미식 핫 플레이스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도쿄

쇼핑

※주식회사 JR동일본 리테일넷과 공동으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ecute는 어떤 곳인가요?

ecute는 JR 동일본 그룹이 운영하는 역내 쇼핑몰의 상업시설 중 하나입니다. 쇼핑몰에는 다양한 가게들이 즐비하여 쇼핑뿐만 아니라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식사를 할 수도 있고, 다양한 여행 선물도 구매할 수 있습니다. ecute는 'EKI('역'의 일본 발음)', 'C(Center)', 'U(Universal)', 'T(Together)', 'E(Enjoy)'의 줄임말입니다. 현재 오미야 역, 시나가와 역, 다치가와 역, 닛포리 역, 도쿄 역, 우에노 역, 아카바네 역 등 주요 터미널 역내 쇼핑몰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미식에서 쇼핑까지! [ecute시나가와]와 [ecute 시나가와 하우스]

ecute 시나가와

JR시나가와 역 중앙 개찰구 바로 옆에 위치한 [ecute시나가와]는 환승 시간을 기다리거나 공항에 가기 전 개찰 밖으로 나가지 않고도 간단히 들를 수 있는 편리한 장소입니다. 개찰구층과 2층에는 음식점, 카페, 선물 가게 등 그 수만 해도 무려 52점포! 먹어 보고 싶고 구경하고 싶고 쇼핑하고 싶은 가게가 가득합니다.

ecute 시나가와 하우스

JR시나가와 역내 중앙 개찰구 옆에 자리 잡은 곳이 바로 [ecute 시나가와 하우스]입니다. 디저트나 반찬류, 레스토랑 등 개성이 풍부한 쇼핑거리가 즐비합니다. 역 내에서 간단히 들를 수 있다는 매력을 지닌 이곳에서 일본 여행의 맛있는 추억을 만들어 보세요!

ecute시나가와의 지도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꼭 가봐야 할 맛집 4선

도쿄 돈코츠 베이스 메이드 바이 하카타 잇푸도 (TOKYO豚骨BASE MADE by 博多一風堂)

일본을 방문하는 많은 사람들은 "일본에 왔으니 역시 라멘이 먹고 싶어요"라고 말하고는 합니다. '하카타 잇푸도'는 규슈에서 매우 유명한 라멘 가게인데 이 잇푸도의 감수로 만들어진 'TOKYO돈코츠 BASE MADE by 하카타 잇푸도'가 내세우는 것이 바로 도쿄의 돈코츠 라멘입니다.

엄선된 돼지 사골 육수를 사용한 '돈코츠 시로(豚骨 白:돼지 사골 하얀 국물)'를 기본으로, 간장을 더한 '돈코츠 쿠로(豚骨 黒: 돼지 사골 검은 국물)', 매운 된장을 더한 '돈코츠 아카(豚骨 赤: 돼지 사골 빨간 국물)' 3종류의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돈코츠 시로(豚骨 白:돼지 사골 하얀 국물) 스페셜'입니다. '시로' 시리즈는 오리지널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메뉴입니다. 보기에는 국물이 진해 보이지만 일단 한 번 맛보면 의외로 담백한 국물 맛과 얇은 면의 궁합이 잘 맞아, 금새 먹어버릴 정도로 감칠맛이 납니다. 혼잡한 시간대에는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사람이 오가는 역 안에서 환승을 위한 자투리 시간을 이용해 먹는 일본 라멘은 효율적인 식사 메뉴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오다시 도쿄 (おだし東京)

오다시의 일본어 의미는 '맛 국물(다시 국물)'입니다. 이 가게에서는 일본의 식문화인 다시 국물을 베이스로 한 완모노(椀物, 국물 요리) 중심의 다양한 세트 메뉴를 만들고 있습니다. 레몬 전골요리, 사이쿄 미소(백 된장)와 으깬 감자로 만든 흰 돼지고기 된장국, 생강과 센다이 미소로 만든 소고기 전골, 생강과 푸른 채소로 맛을 낸 두유 다시 국물 등 겉보기에는 전통적인 일식이지만 실제로 먹어보면 서양 음식의 풍미도 가득합니다. 아래 사진은 아침 메뉴인 오마르 새우 된장국(590엔)입니다. 오마르 새우와 각종 해산물을 넣어 끓인 된장국에 새우 경단과 참마, 셀러리 등을 넣어 만듭니다. 일본 된장국이지만 서양식 국물로 매우 드물면서도 새로운 맛을 선사합니다.

이곳에서는 고정 메뉴 외에도 제철 식재료를 사용한 계절 한정 수프나 메뉴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8종류의 다시 국물과 참돔국'은 가다랑어포, 일본식 다시마 육수, 백숙, 부야베스(프랑스식 해물탕)를 조합해 맛을 낸 이 가게만의 자랑거리입니다. 현재 '오다시도쿄'는 오직 이곳 [ecute시나가와 하우스]에만 존재합니다. 일식 중에서도 이제껏 전혀 먹어본 적 없는 새로운 맛을 경험하고 싶은 모든 관광객 여러분에게 추천합니다.

히타치노 브루잉 시나가와 Beer&Café (常陸野ブルーイング品川Beer&Café)

'히타치노 브루잉 시나가와 Beer&Café'는 ecute시나가와 2층 모퉁이에 위치해 있습니다. 넓은 좌석 공간에 분위기도 좋고 조용하여 시끄러운 역 안에 있다는 사실도 잊어버리게 합니다. 이곳에서는 도쿄 북쪽에 위치한 이바라키 지역의 훌륭한 식자재인 히타치규(常陸牛: 이바라키 특산 소고기), 비메이톤(美明豚: 이바라키 특산 돼지고기) 그리고 쓰쿠바 도리(つくば鶏: 이바라키 특산 닭고기)등을 맛볼 수 있습니다. 밑의 사진은 100% 구로케 와규(일본산 흑모 소고기)로 만든 히다치노 햄버거(1,500엔)와 히다치노 네스트 맥주(보통 사이즈, 750엔)입니다.

히타치규는 이바라키의 특산품인 구로케 와규(일본산 흑모 소고기)입니다. 고기의 마블링이 고르게 분포돼 있어 입에 넣자마자 고기가 사르르 녹아내립니다. 특히 히타치규를 사용한 햄버거 패티에는 비계도 적정량 섞여, 육즙이 흘러넘치는 풍부한 그 맛에 누구나 대 만족할 것입니다. 히타치노 네스트 맥주는 창업한 지 200년 가까이 된 사케 양조장 '기우치 주조(木內酒造)'에서 만든 맥주입니다. 완벽한 양조를 위해 맥아, 홉 등의 원료를 엄선하여 사용하고 있는데 맥주의 맛이 너무 좋아 나도 모르게 단숨에 들이켜 버릴 수도 있습니다. 육즙이 살아있는 와규 햄버거와 수제 맥주로 하루를 마무리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누루깡사토 고텐야마사료 (ぬる燗佐藤 御殿山茶寮)

사시미 등 일본요리와 사케(일본술)를 함께 즐기고 싶으신 분들은 ecute시나가와 2층에 있는 '누루깡사토 고텐야마사료(ぬる燗佐藤 御殿山茶寮)'를 추천합니다. 이 가게는 자체 개발한 메뉴와 함께 전국 각 지역의 사케를 메인으로 제공하고 있는 선술집입니다. 가게 내부에는 100종류가 넘는 사케가 준비돼 있습니다. '누루깡(40도 정도로 미지근하게 데운 술)'부터 '아츠깡(50도 전후로 데운 술)', '히토하다깡(37도 전후의 사람 체온 정도로 데운 술)', '히야(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마실 때 꺼내서 가져오는 술)'까지 총 11단계의 온도에서 본인에게 맞는 최적의 음용 온도를 고를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위 사진은 주방장이 엄선한 '제철 모둠회 5종 세트(2,500엔)'와 점장 추천 '사케 3종 세트(1,820엔)'로 세 종류의 사케가 각 40cc씩 들어있습니다. 좋아하는 술 종류를 직원에게 얘기한 후 믿고 맡기기만 하면 끝! 영어가 가능한 직원도 있으니 주문은 물론 일본술에 대한 지식, 문화에 흥미가 있으신 분은 망설이지 말고 꼭 한 마디 건네 보는 건 어떨까요?

시간이 얼마 없어도 괜찮아요! 테이크아웃이 가능한 맛집 4선!

돈까스 마이센 (とんかつ まい泉)

겉은 바삭바삭, 속은 육즙이 좔좔 흐르는 돈까스도 일본에 오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 중 하나입니다. ecute 시나가와에는 유명한 돈까스 프랜차이점인 '돈까스 마이센(とんかつ まい泉)'이 있어 카츠산도(カツサンド: 돈까스 샌드위치)나 벤토(弁当, 도시락) 등 테이크아웃이 가능한 상품들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호텔에서 먹을 저녁 식사나 야식으로도 좋고, 신칸센을 타기 전 구매하여 여행에서의 출출함을 달래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위 사진은 돈까스 마이센의 간판 메뉴인 히레 카츠 산도와 포켓 산도 그리고 ectue시나가와에서 한정 판매하고 있는 고치 소우 2단 벤토입니다. 마이센에서는 엄선된 양질의 돼지고기를 사용할 뿐만 조리 전 고기의 모든 힘줄을 잘라내어 돈가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기름에서 막 꺼내진 마이센의 따끈한 돈까스는 바삭한 튀김옷과 입에 넣자마자 느껴지는 부드러운 육질의 금상첨화를 이룹니다.

츠바메 그릴 델리 (TSUBAME GRILL DELI)

츠바메 그릴은 1930년에 창업한 역사 깊은 일본식 양식점입니다. '화학조미료나 첨가물을 사용하지 않고 만든 수제요리'라는 판매 이념을 토대로 하여 음식의 신선도와 풍미를 최상의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각 매장의 주방 안에서 직접 고기를 조리하고 있습니다. 이 곳 '츠바메 그릴 델리'는 츠바메 그릴의 대표 상품인 함바그 스테이크같이 남녀노소 모두에게 폭넓게 사랑받고 있는 양식 메뉴를 매장 안 주방에서 직접 만들고 있기 때문에 갓 나온 따끈한 음식을 바로 먹을 수 있다는 게 큰 특징입니다. 또, 시간이 지나 식어버린 음식이나 벤토(도시락)를 매장에서 데워 먹을 수 있어 차가운 일본 벤토에 아직 적응을 못하신 분들도 이제 걱정 없이 식사를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곳 츠바메 그릴 델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함바그 스테이크는 물론이고 양배추 롤, 토마토 샐러드와 같이 바로 먹을 수 있는 균형 잡힌 사이드 메뉴도 가득합니다. 건강한 식단을 중시하거나 그렇지 않더라도 일본식 양식이 좋다! 맛있다! 하시는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슈가버터노키 (シュガーバターの木)

일본 방문 기념 선물 중 요즘의 대세를 꼽으라 하면 '슈가버터노키(シュガーバターの木)'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특히 관광객들이 보통 많이 사가는 '슈가버터산도노키'는 통밀, 호밀, 귀리 등 엄선된 7가지 재료로 만든 시리얼 생지 사이에 오리지널 화이트 초콜릿을 넣어 맛을 낸 샌드 과자로 슈가버터노키의 베스트셀러입니다. 고소한 식감과 버터향이 솔솔 풍기는 이 완벽한 조합의 디저트는 슈가버터노키에서도 자신 있게 내놓은 야심작입니다.

슈가버터노키에서 오랜 기간 사랑받고 있는 이 라인! 일반적인 패키지뿐 아니라 귀여운 판다 모양의 패키지도 있어 선물로도 최적입니다. 계절에 따라 맛이 바뀌는 시즌 한정 상품도 있습니다. 겨울에는 초콜릿 맛, 봄에는 딸기 맛 등 '지금 이 시즌이 아니면 맛볼 수 없기' 때문에 기회를 놓칠 수는 없겠지요? ecute 시나가와 하우스에 있는 매장은 이런 시즌 한정 상품에 중점을 두고 있으니 혹시 구매하고 싶은 맛이 있다면 꼭 한번 들러보는 것은 어떨까요?

긴자 간라 (銀座 甘楽)

'긴자 간라(銀座 甘楽)'는 화과자로 유명한 가게입니다. 매장 이름에는 '단 것을 먹고 모두 행복해졌으면 좋겠다'는 '긴자 간라'의 염원이 들어가 있습니다. 이 매장의 대표 상품인 '마메 다이후쿠(豆大福:팥소를 넣은 둥근 찹쌀떡)'는 떡반죽(餅生地)부터 소(餡)까지 재료를 정성껏 선정한 끝에 개발됐는데 홋카이도산 팥소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달지만 물리지 않아 일본인뿐 아니라 해외에서 온 많은 손님들에게도 인기가 있습니다. 마메 다이후쿠의 유통기한은 딱 당일만! 길을 걸어 다니며 구경하다가, 혹은 신칸센 여행에서 간식으로 신선하게 맛을 즐겨 보는 것은 어떨까요?

그 외 인기 상품으로는 '긴로쿠모치 5개입(565엔)'이 있습니다. 적당한 가격에 사이즈도 작고 편리하여 일본인들에게 여행 선물로 인기몰이 중인 화과자 중 하나입니다. 긴자 본점은 긴자 6초메라는 곳에 위치하고 있어 이 미니 도라야끼(どら焼き: 밀가루·계란·설탕을 섞은 반죽을 둥글 납작하게 구워 두 쪽을 맞붙인 사이에 팥소를 넣은 화과자)의 명칭은 긴로쿠모치(긴자의 '긴', 6의 일본 발음 '로쿠' 그리고 떡의 일본 발음 '모치')라 불리고 있습니다. 겉 부분의 반죽이 찹쌀로 만들어져 식감이 매우 쫀득쫀득합니다. '긴쿠로모치'의 유통기한은 1주일 정도로 귀국할 때 함께 들고 가기에 딱 좋습니다. 

도쿄 2020 올림픽 엠블럼 바나나 커스터드 케이크 (東京2020オリンピックエンブレム バナナカスタードケーキ)

마지막으로 도쿄 2020 공식 라이선스 상품을 소개합니다. 2020 올림픽 개최국인 일본의 쌀로 만들어 쫀득한 식감의 케이크! 그리고 그 속에 건강의 원천, 바나나 커스터드 크림이 자리 잡아 입 안에서 사르르 녹아내립니다. 이 상품은 앞에서 소개해 드린 '슈가버터노키' 근처에 위치한 '넨린야(ねんりん家)'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시나가와 역내 쇼핑몰 [ecute 시나가와]와 [ecute 시나가와 하우스]. 모처럼의 일본 여행, 틈새 시간마저도 허투루 쓰고 싶지 않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딱 맞는 미식과 쇼핑을 제공하는 이 장소에서 도쿄 관광의 맛있는 추억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요? 다음에 혹시 시나가와 역을 지나게 된다면 그냥 지나치지 마시고 꼭 한 번 들러서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기사 내의 정보는 공개 시점의 정보입니다.


레스토랑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