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도에 가면 이걸 먹어봐요!! – 대마도 명물 음식들

부산에서 직선거리로 약 54km, 쾌속선을 타면 약 1시간이면 도착하는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일본인 “대마도(対馬)”. 섬이라는 천혜의 바다 자원을 이용한 다양한 해산물과 더불어 예부터 한국과 일본 사이의 중심 지역으로서 교역 및 대마도 거주 한국인의 영향을 받은 음식도 많은 곳이 바로 대마도입니다. 여행 및 벤치마킹에 가장 좋은 음식이 바로 그 지역의 명물음식. 대마도도 대마도만의 다양한 명물음식들이 있는데, 톤짱, 로쿠베, 이시야키, 이리야키, 타이슈 소바, 카스마키 등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독특하고 지방색 강한 음식들이 한국인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본 기사에서는 대마도의 명물음식을 소개함으로서 대마도 여행자들과 요식업 관련자들에게 대마도 음식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합니다.

나가사키

음식

톤짱(とんちゃん)

톤짱은 한국전쟁 직후 대마도 북부지역에 살던 우리나라 사람들에 의해 전파된 대마도 명물음식으로, 달콤 짭쪼름한 타레에 버무린 돼지고기를 다양한 야채와 함께 구워서 먹는 음식을 말합니다.

대마도에는 톤짱을 판매하는 음식점이 많으며, 일반 마트에서도 타레에 버무려진 기성품을 판매하기도 하지만, 대마도의 가정에서는 톤짱 타레를 이용해서 집에서 직접 만들어서 먹기도 합니다. 톤짱 타레는 우리나라의 돼지갈비나 주물럭 소스와 비슷한 맛이 납니다.

대마도의 음식점을 가보면, 다양한 부위의 돼지고기가 톤짱이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는데, 정확히 말하면 톤짱은 질 좋은 돼지의 “등심 부위”를 사용해야 제대로 된 톤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로쿠베(ろくべえ)

로쿠베는 고구마를 이용한 대마도의 보존식 중에 한가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마도의 특성상 경작지가 적기 때문에 고구마가 식량으로 많이 사용되었으나, 고구마는 상하기 쉬운 단점이 있어서 고구마만의 효율적인 저장을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 바로 “센단고(センダンゴ)”인데 그 센단고를 이용한 것이 바로 로쿠베입니다.

고구마를 갈아서 물을 이용하여 전분을 뽑아낸 뒤 몇 개월 간의 건조 과정을 거쳐서 센단고를 만들고, 이 센단고를 가루로 내서 반죽하여 만든 면요리가 로쿠베입니다. 이 면을 만드는 과정도 간단하지 않습니다. 센단고를 가루로 만든 뒤 물을 부어서 반죽을 만들고, 그 반죽을 로쿠베 틀에 손으로 밀어 넣어 뜨거운 물속에서 뽑아내서 면 형태의 로쿠베를 만든 뒤 바로 찬물에 헹구면 비로소 로쿠베를 위한 면이 완성됩니다.

로쿠베의 국물 다시로는 대마도의 지도리나 표고버섯, 벵어돔 등을 사용하여, 다시에 사용된 지도리와 표고버섯 등은 토핑으로도 올라갑니다. 

면이 잘 끊기고 짧게 먹을 수 있어서 젓가락보다는 숟가락을 이용해서 먹으며, 쫄깃한 식감과 함께 면이 매끈해서 후루룩 먹기 좋은 음식입니다.

굉장히 많은 시간과 정성이 들어가기 때문에 대부분의 음식점에서 내놓고 있는 로쿠베는 공장에서 만든 제품이며, 극히 일부의 음식점에서만 센단고를 이용해서 직접 면을 만들고 있습니다. 센단고의 '센(千:천)'도 그만큼의 수공정과 시간이 들어가서 붙은 이름입니다.

로쿠베는 우리나라의 올챙이국수를 생각하면 이해가 빠를 수 있습니다.

 

이시야키(石焼き)

이시야키는 일명 “돌구이”로서, 원래 어부들이 해변에서 막 잡은 물고기와 조개류를 모닥불에 올린 돌 위에서 구워 먹기 시작한 것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합니다. 이시야키는 “석영반암(石英斑岩)”이라는 돌에 구워 먹는데, 손질한 도미, 방어, 장어, 오징어 등의 해산물과 가지, 호박, 고추, 표고버섯, 양파 등의 야채를 함께 돌 위에 올려서 고마타레(참깨소스)에 찍어서 먹습니다. 해산물과 야채 본연의 맛을 즐기기에 좋으며 돌에 오래 구울 경우, 눌어붙거나 탈 수 있어서 중간중간 기름을 발라줍니다.

이시야키는 음식점에서 준비 과정으로 석영반암을 버너 위에 올려서 1시간 이상을 달궈야 하기 때문에 미리 예약을 해야 먹을 수 있는 음식입니다.

요즘은 대마도에서는 석영반암이 더 이상 나오지 않아서 이시야키 음식점이 더 늘어나고 싶어도 늘어날 수 없다고 합니다.

카스마키(かす巻)

카스마키는 “카스텔라 마키(カステラ巻き)”라고도 불리는 것으로, 팥소를 카스텔라로 말은 것을 말하며 그 제조 방식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는 설이 유력합니다.

대마도의 카스마키는 에도시대때 조선과의 무역으로 번성했던 쓰시마번(対馬藩)에서 영주의 장거리 여행의 피로 회복과 평안을 기원하기 위해 고안한 것이라는 설이 유력합니다. 

카스마키에 사용되는 안(餡 ; 소)은 팥을 사용한 아즈키안(小豆餡)과 흰 강낭콩을 사용한 시로안(白餡)의 두 종류가 있으며, 먹기에 부담이 없는 미니 사이즈의 카스마키도 있습니다.

카스마키는 대마도 여행의 간식이나 선물로도 좋습니다.

아나고(穴子)

일본에서 아나고(穴子)의 어획량 1위 지역은 바로 나가사키현이며, 그 대부분은 바로 대마도에서 잡히고 있습니다. 즉, 일본에서 가장 많은 어획량을 자랑하는 곳이 바로 “대마도”입니다.

아나고는 육질이 담백하면서 우나기(うなぎ)에 비해서 지방은 절반 이하이며, 비타민 A, E, D, BHA 등이 많아서 영양뿐 만 아니라 피부에 좋고, 세균 저항력 및 눈에도 좋은 음식입니다.

이런 아나고를 주재료로 한 다양한 음식이 대마도에 있으며, 대마도를 간다면 꼭 추천하고 싶은 음식이 바로 아나고 음식입니다. 아나고 텐푸라, 아나고 텐동, 아나고 스시, 아나고 라멘 등 아나고를 다양한 형태로 즐길 수 있습니다. 

’야끼 아나고’나 ’아부리 아나고’같은 반찬류와, 안주류로 먹을 수 있는 말린 아나고 상품도 있습니다.

쓰시마버거(對馬バーガー)

대마도에는 대마도만의 햄버거가 있습니다. 바로 “쓰시마버거(對馬バーガー)”입니다.

쓰시마버거의 특징은 바로 “패티”에 있습니다. 다진 고기와 함께 대마도 주변에서 많이 나는 히지키(ひじき)와 역시 대마도에서 많이 잡히는 오징어를 넣어서 패티를 만듭니다. 히지키는 우리말로는 “톳”이라고 하는 해초류입니다. 쓰시마버거를 먹다가 검은 색의 오돌거리는 식감이 있다면 톳, 쫄깃한 식감이 있다면 오징어일 것입니다. 

대마도까지 여행 갔는데 햄버거를 먹는다는 것이 좀 어색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대마도의 식재료를 잘 이용한 아이디어 상품으로 한번 맛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수 있습니다.

이상으로 대마도 명물 음식에 대한 소개를 마칩니다.

 

기사 내의 정보는 공개 시점의 정보입니다.

레스토랑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