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의 숨겨진 인기 관광지, '오사카 생활의 금석관 (오사카 주택 박물관)'

오사카에는 USJ나 오사카성 등 일본인 뿐만이 아니라 외국인도 방문하는 곳이 많이 있지만 'USJ보다 재밌다!'라며 외국인이 많이 방문하는 관광지가 있습니다. 그곳이 바로 '오사카 생활의 금석관'입니다.

오사카

관광과 체험

오사카 생활의 금석관이란?

’오사카 생활의 금석관(大阪くらしの今昔館)’은 일본에서 처음으로 생활의 역사와 문화를 테마로 한 박물관으로, 오사카 메트로의 텐진바시스지 로쿠쵸메역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지하철역과도 직결, 키타에 있는 히가시우메다 역에서 2정거장만에 도착할 수 있고 입구 바로 옆에는 일본에서 가장 긴 상가로 불리는 텐진바시스지 상점가가 있습니다.

박물관 입구는 8F이며 엘리베이터를 내리면 바로 앞에 매표소가 있습니다. 혼잡할 때는 대기열이 길어 장시간 기다리는 경우도 있으며, 매표소 옆에는 라커룸이 있어 짐을 맡길 수 있습니다. (캐리어 가방을 넣을 수 있는 락커는 없습니다)

에도시대의 거리를 재현!

금석관 최고의 매력은 관내에 에도시대의 거리가 그대로 재현되어 있는 것. 복원된 거리에는 장사를 하는 옛 상가가 줄 지어 있습니다. 덧붙여 말씀드리면 거리의 등불은 텐진마츠리의 모습을 재현한 것이라고 합니다.
또 앞쪽뿐만 아니라 가게 뒤편에 있는 부엌이나 주거, 화장실까지 재현되어 있어요. 가게 중에는 당시 외래품을 취급하던 가게도 있습니다. 에도시대 중국이나 한국의 희귀한 물건을 판매하는 가게를 재현한 것입니다. 또 전시는 조명을 전환해 낮과 밤의 에도시대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밤이 되면 하늘에는 불꽃놀이가 쏘아 올려집니다. 어두운 에도시대 거리에 직접 서있는 듯한 묘한 기분까지 느낄 수 있습니다. 또 상가 뒤편에는 현재의 집합 주택에 해당하는 연립 주택이 있습니다. 에도시대 일본 서민이 어떤 방에 살고 있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방의 크기는 타타미 4장 반 정도로 일본인에게는 익숙한 사이즈인데요, 지금 기준으로 보면 굉장히 좁지만 물건이 적은 만큼 넓게 느껴집니다.
이곳에서는 기모노 렌탈 서비스도 행해지고 있습니다. 에도시대의 거리를 기모노를 입고 다닐 수 있어 시간여행을 하는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매일 선착순 300명까지이며 착용시간은 30분 한정입니다.
시간에 따라서는 굉장히 오래 기다리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용 요금은 500엔.

메이지 시대나 전후의 오사카도!

생활의 금석관에는 에도시대 이외에 재현된 또 하나의 세계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메이지 시대부터 쇼와 시대까지의 오사카의 건물이나 주거를 전시한 층입니다.  메이지 시대의 오사카 거리를 재현한 파노라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겉보기에는 완전히 근대화된 거리지만 집 안을 살펴보면 에도시대 모습 그대로이거나 시대의 흐름이 느껴집니다.
다이쇼 시대는 지금의 신세카이의 장소에 있던 유원지 루나파크나, 초대 츠텐카쿠(통천각)의 파노라마가 있습니다. 전후 주택난으로 버스가 그대로 주거가 되었지만, 지금은 드문 버스 주택도 볼 수 있고 집합단지의 초석이 된 오래된 단지의 광경도 볼 수 있습니다.

오사카의 옛 지도나 책, 이외에도 오사카의 가게를 재현한 종이공작, 옛날 과자나 장난감 등을 판매하고 있어 오사카 다운 선물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또 오사카를 테마로 한 기획전도 자주 열리고 있으며, 기획전만 관람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어떠세요? 에도시대를 테마로 한 놀이공원처럼 즐길 수 있는 오사카 생활의 금석관. 생활이라는 시점에서 오사카 서민의 역사를 느낄 수 있습니다. 카페거리로 인기 높은 나카자키쵸와도 가까우니 한번 들러보시면 어떨까요?

기사 내의 정보는 공개 시점의 정보입니다.


관광과 체험

호텔 & 료칸

쇼핑

레스토랑 검색